5살 의붓아들을 학대하다 살해한 혐의 13일 첫 재판

입력시간 : 2019-11-12 15:11:44 , 최종수정 : 2019-11-12 15:11:44, 김성진 기자

인천지법에 따르면 13일 오전 10시 15분에

살인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범 위반,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A씨의 재판이 진행된다.


A씨는 9월 25일 오후 10시부터 26일 오후 10씨까지 

의붓아들 B군(5세)의 손발을 뒤로 묶은 채 떄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군을 폭행한 뒤 외출했다가 같은 날 오후 B군을 다시 심하게 폭행 하였고, 손발을 뒤로 묶은 다음 몸을 활처럼 손과 발을 한번 더 묶어 때려 숨지게 한 것이 확인 되었다.


A씨는 2017년에도 B군과 동생 C군을 폭행하고 학대한 혐의로

기소되어 집행유예 선고를 받은 전력도 있었으며, 이후 보육원에서 

생활하고 있던 B군과 C군을 집으로 데려온 후에도 다시 지속적으로

폭행해 결국 B군을 죽음에 이르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자택 내부에 A씨가 아내 D씨를 감시하기 위해 설치해둔 CCTV를 통해 이 사실을 확인하였고, 검찰은 구속기간을 한 차례 연장해 가며 수라를 벌혀 총 3개의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사진출처 : NEW1]


Copyrights ⓒ 우리의생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성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연합개미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