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체육회 대회 출전 제한시 법적 대응

출전제한 경기도 전국체전 20연패 무산위기

시 체육회 대회출전이 불가능해지면 큰 혼란

입력시간 : 2020-01-09 14:12:35 , 최종수정 : 2020-01-09 14:12:35, 장현숙 기자

<속보>대한체육회가 지난해 11월 선거일을 지키지 못한 화성시체육회 선수들의 대회출전을 제한하는 내용의 공문을 내려 보냈다.

시 체육회는 이런 제재가 내려진다면 법률적 소송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알려왔다.

9일 시에 따르면 체육단체장 겸직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이 지난해 말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화성시 체육회와 경기도 내 일부 시 체육회는 개정안에 따라 1월 15일까지 신임회장 선거를  치러야 하지만 이를 맞추지 못해 대한체육회의 제재대상에 올랐다.

때문에 경기지역은 화성, 광명시는 선거일 지연으로 전국대회 출전권을  제안 받을 처지가 됐다.

이들 2개 시가 전국체전에 출전하지 못하면 체전 20연패를 노리는 경기도는 큰 타격을 받는다. 소속 선수들의 집단반발도 예상된다.

화성시 체육회 소속 한 감독은 "일부러 선거일을 지연한 것도 아니고 짧은 선거일 공고로 부득이하게 선거일이 늦어진 것인데 대회출전이 불가능해지면 큰 혼란이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화성시 A종목 고교선수단은 "가장 큰 대회인 전국체전 우승을 목표로 피나는 훈련을 이어왔는데 시 소속으로 출전이 불가능해질 수 있다는 소식을 들고 눈앞이 캄캄하다"고 말했다.

시 체육회 관계자는 "행정적인 제재를 받게 되면 소속선수들의 모든 전국대회에 선수 등록을 할 수 없다"며 "시 체육회 입장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시 체육회 사무국장은 "선거기간을 맞추지 못한 것은 부정선거 논란을 받지 않기 위해 투표권을 가진 대의원들의 자격 여부를 정확히 파악해 선발했고, 결국 선거일이 늦춰졌다"는 내용을 대한체육회에 적극 항변할 계획이다.

또 "징계에 가까운 제재가 내려진다면 행정처분 취소 가처분신청 등 법적 소송도 감행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화성시 체육회는 지난 9월 17일 대한체육회 주관으로 체육회장 선거 설명회를 가졌다. 시 체육회는 10월 선거관리 규정을 정하는 총회에 거쳤다. 11월 5일 선거관련 질의를 해 11월 13일 관련 회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화성시체육회 회장선거관리규정'에는 선거인명부는 선거일 60일 전(2019년 11월 16일)까지 화성시종목단체(정회원·준회원) 및 읍·면·동체육회의 대의원(선거인)을 확정해야 한다.

그만큼 대한체육회의 무리한 선거일정으로 인해 화성시를 비롯해 경기지역 5개 지자체가 선거일을 맞추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했다.
화성시 체육회는 "일부 시에서 대의원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갖추지 않고 대의원을 정한 뒤 문제가 발생했다"며 "대의원을 재선발하는 문제로

선거일이 늦춰지는 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 지역체육부 한 관계자는 "선거기간을 어긴 문제는 경기도체육회도 문제가 있다"며 "전국체전 출전제한은 학생선수들의 진학이 걸려있는 만큼 오는 15일 시·군 체육회장 선거가 끝나면 해당 시도체육회와 논의해 제재방안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우리의생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현숙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인천데일리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