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포동 아지트 애견카페, 어서오시개 멍멍!

다양한 견종을 만날 수 있는 복층 구조의 탁트인 애견카페

입력시간 : 2020-01-17 11:30:58 , 최종수정 : 2020-01-17 22:22:33, 이동현 기자

부산 영도대교에서 바라본 바다의 모습


자갈치시장, 국제시장... 부산 남포동 하면 떠오르는 이름들이다. 남포동의 어느 한 골목을 지나려는데, 어디선가 강아지들이 짖는 소리가 들렸다. 그 소리를 따라가 보니, 그곳에 아지트 애견카페가 있었다. 


아지트 애견카페 입구의 모습


카페 외부에 스피커가 있고, 그곳을 통해 멍뭉이들이 짖는 소리가 들렸는데, 그 소리가 아니었으면 그곳을 그냥 지나쳤을지도 모른다. 카페 앞에 세워져 있는 간판을 보니, 3층과 4층 복층의 애견카페라고 되어있다. 


점심을 조금 이른 시간에 먹은지라, 카페에 들어서니 오픈준비를 하고 있었고, 잠시 4층에 있어달라고 얘기를 한다. 


보드게임을 할 수 있는 4층의 모습


3층을 내려다 볼 수 있는 4층에서는 보드게임을 할 수 있었고, 복층구조라 그런지 탁트인 느낌이 들었다. 


직원분들이 카페 청소를 끝내고, 3층에 내려와도 된다고 알려준다. 3층에 내려가니 '어서오시개'하고 반겨주는 견공들이 참 많다. 


3층에서 바라본 아지트 애견카페의 모습


오랫만에 부산 영도의 바다도 보고, 이곳 아지트에서 다양한 견종의 견공들을 만난다. 제 각각 생김새도 성격도 틀린 견공들... 그 모습을 사진에 담아본다.


아지트 애견카페의 상주견들


사진을 보면서 여러분은 견종들의 이름을 다 맞혔을지 모르겠다.^^


귀여운 견공들...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것 같다. 욘석들 사진을 많이 찍어봤는지, 이리도 포즈를 잘 취해준다. 다들 CF 모델을 해도 될 것 같다. 


크기도 생김새도 성격도 다른 친구들이, 다들 옹기종기 사이좋게 지내고 있다. 의자에 앉아 있자니, 유독 옆자리를 차지하고 앉아서는 아는체 해달라는 꼬마도 있고, 한번 왔다 아는 척 하고는 다시 돌아갔다 또 돌아오는 에너자이저도 있다. 


부산 남포동 애견카페, 아지트에서의 오후! 잘 생기고 귀여운 견공들과 즐겁게 보낼 수 있었던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Copyrights ⓒ 우리의생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야호펫